공지사항
로그인   |   회원가입   |   고객센터

대청마루


  • 순천넷 정보짱  
  • 비밀설문  
  • 가입인사/자기소개  
  • 일상다반사  
  • B밀 게시판  
  • 여행후기  
  • 유머/괴담  
  • 힐링게시판  
  • 직장이야기  
  • 우리지금만나  
  • 대자보  1
  • 포토갤러리  
  • 무비톡톡  


유머/괴담
현재위치 : HOME > 대청마루 > 유머/괴담
 
작성일 : 17-09-06 10:29
"내가 낳았을때 넌"
 글쓴이 : 팔마
조회 : 507   추천 : 0  

사춘기가 찾아온 아들에게 사랑하는

여자가 생겼다


거울 앞에서 고백하는 것을 연습하고 있던 중

너무 못생겨서 많은 놀림을 받은 자신의 치아가 눈에

들어왔다.


욱한 아들이 엄마에게 소리쳐 말했다.


"엄마! 치아교정 좀 해줘요. 제발요."

"안된다! 너무비싸!"


"이게 엄마 때문이야....

엄마가 날 이렇게 낳았잖아요"


그러자 엄마가 어이없어 하며 한마디 했다.

*

*

*

*

*

*

*

"내가 낳았을땐 넌 이가 없었다.."


ㅎㅎㅎ


즐거운 하루 되세요


"출처 본인의 초등학교 동창회밴드"


꼬부기 2017-09-09 08:30:39
 
ㅋㅋ 엄마 진짜 센스있으시네요
냐쿠르트 2018-01-28 21:20:42
 
ㅋㅋㄴ 엄마 너무 웃겨
 
 

유머/괴담
현재위치 : HOME > 대청마루 > 유머/괴담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
1942 미용실의 공포 (4) 무사 03-28 385 0
1941 뉴스속보가 떠서 급히 올립니다 (7) 무사 02-10 406 0
1940 옛다 세배돈!! 적다고 투덜대지 말고 (8) 무사 02-02 423 0
1939  수도관 얼까봐 물틀어 놓고 잠 (11) 빵야빵야 12-11 434 0
1938  롱패딩의 단점 (10) 빵야빵야 12-05 491 0
1937  사오정의 눈. . .*.* (4) 블루베리 11-26 454 0
1936  99세 전까지~"금연" (3) 블루베리 10-16 511 0
1935 동창회 다녀온 아내 (10) 팔마 10-13 551 0
1934  다 때가 있다. (10) 블루베리 09-29 618 0
1933 대따시 큰 비아그라 (6) 맛스타 09-14 632 0
1932 하루전에 알려준 시험문제~~ (3) 무사 09-07 575 0
1931 요즘 보기드문 예의바른 여고생의 모습 (4) 무사 09-07 557 0
1930 "내가 낳았을때 넌" (2) 팔마 09-06 508 0
1929  청년과 아저씨의 차이 블루베리 08-27 546 0
1928 미싱 1급 지도사의 놀라운 실력, 한번 보시죠 (3) 무사 08-26 508 0
1927 다르빗슈 이적 후 첫 등판 쩔었군요 한수용 08-24 564 0
1926 쉿~~ 19세 이상만 보시게 (6) 무사 08-12 615 0
1925 딱 두조각만 먹을께, 다이어트 중이거던~~~ (4) 무사 08-12 527 0
1924 야자 빼먹은 녀석들의 최후 (6) 무사 08-07 555 0
1923 대륙의 뻥은 심해도 너무 심해~~ 무사 07-27 564 0
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  


순천넷소개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도움말 | 고객센터

순천넷 : 전라남도 순천시 연향동 안산길 50 104동 1304호 / 대표 : 김승현 / TEL : 0505-330-2626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박진모 / 사업자등록번호 : 416-03-15747

Copyright © Be happy! Since 2009~ Suncheon.net 순천넷